11월 위령성월 교중미사 독서자, 해설 명단입니다.

터보에어 on 11/08/2019 09:41 AM

현재 한국 교회는 위령성월 중인 11월 1일부터 8일까지 열심한 마음으로 묘지를 방문하고 세상을 떠난 이들을 위해 기도하는 신자들은 날마다 한 번씩 연옥에 있는 이들에게만 양도 될 수 있는 전대사를 받을 수 있다고 가르친다. 전대사를 얻기 위해서는 위의 조건 외에 고백과 영성체를 하고 교황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바라면서 주님의 기도와 사도신경을 바쳐야 한다.

11월 2일은 아직 연옥에서 고통을 받고 있는 영혼들이 빨리 정화되어 복된 하느님 나라로 들어갈 수 있도록 한마음으로 기도하며, 그들을 위한 위령미사를 봉헌하는 위령의 날이다.

모든 성인의 날(11월 1일)이 하느님 나라를 완성한 성인들을 기념하는 축제의 성격이 강하다면, 그 다음날인 위령의 날은 연옥영혼을 생각하며 기도하는 날이다. 모든 성인의 날과 위령의 날은 살아 있는 이들에게 죽음을 묵상하게 하는 기회를 주며, 특히 전례력으로 연중 마지막 시기인 11월에 자리잡음으로써 종말에 성취될 구원을 미리 묵상하게 하는 날이다. 미사를 참여할 때마다 돌아가신 조상들이나 죽은 가까운 지인들을 위해 연미사를 봉헌하는 것도 연옥영혼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

평일에 미사에 참례할 시간이 없다면 연옥영혼들을 위한 연도나 위령기도를 바쳐도 그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 이 밖에 연옥영혼을 위한 기도는 돌아가신 조상을 위한 기도, 위령성월기도, 위령기도 등이 있다.

매 끼니마다 식사 후 기도를 바치는 것도 연옥영혼을 위해 할 수 있는 작은 실천이다.

 

                                                                      제1독서         제2독서              해  설          

11/03 (연중 제31주일)                          박 엘리사벳    레온시아          임 데레사

11/10 (연중 제32주일)                          박 엘리사벳    최 안드레아     이 데레사   

11/17 (연중 제 33주일)                          최 보나            옥 로사             성 마리아

11/24 (그리스도왕 대축일)                 레온시아         이 마리아         임 데레사


0 댓글